본문 바로가기

제주도

[2021-11-21] 제주도 한 달 살기_24일차 : 제주올레 10코스 탐방 사진

[2021-11-21] 제주도 한 달 살기_24일차 : 제주올레 10코스  탐방 사진

 

[탐방 장소]  제주올레 10코스 : 화순금모래해수욕장 → 하모체육공원

[탐방 일시]  2021.11.21(일) 11:00~16:03(5시간 3분 // 제주올레 : 4시간 27분 / 휴식 : 0시간 36분)

[날       씨]  흐림 / 초가을 무더위

[탐방 시간]  화순금모래해수욕장(11:00) → 썩은다리 전망대(11:13) → 항망대(황우치해변, 11:46) → 산방연대(11:51)

                  → 사계포구(12:10) → '송악펜션단지' 버스 정류장(12:46) → 산이수동항(12:57) → 부남코지(13:24~13:36)

                  → 전망대 1(13:46) → 전망대 3(14:00) → 제주 섯알오름 일제 고사포진지(14:17~14:29)

                  → 섯알오름 화장실(중간 스탬프, 14:45~14:48) → 제주 모슬포 알뜨르비행장 일제 지하 벙커(15:10~15:15)

                  → 하모해수욕장(15:37) → 운진항 입구(15:45) → 하모체육공원(16:03)

[탐방 사진]

  ▼ 10코스 시작점인 화순금모래해수욕장의 제주올레 공식안내소

 

  ▼ 산방산을 보면서 시작하는 발걸음은

 

  ▼ 화순항을 지나 만나는 삼거리에서 왼쪽으로 진행하면

 

  ▼ 썩은다리 입구를 만난다

 

  ▼ 계단으로 올라가면서 뒤돌아보면 월라봉과 그 왼쪽으로 9코스의 군산이 살짝 보이고

 

  ▼ 잠시 후 썩은다리 전먕대에 이른다

 

  ▼ 전망대에서 내려가면 멀리 송악산과 용머리해안이 보이고 바로 아래에는 멋진 해변이 있다

 

  ▼ 산방산의 또 다른 모습

 

  ▼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자마자

 

  ▼ 오른쪽으로 진행하면 이런 나무 계단길이 나오고

 

  ▼ 소금막 용암 안내판을 만나는데 코스가 변경되기 전에는 이곳에서 해변으로 내려갔지만

 

  ▼ 지금은 오른쪽으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 숲길로 걷는다

 

  ▼ 시멘트 도로를 만나면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 직진하면 해변으로 내려서게 되지만

 

  ▼ 이내 해변길이 아닌 풀밭길로 올라선다

 

  ▼ 항망대(황우치 해변)에서 방금 지나온 길을 뒤돌아본 후

 

  ▼ 용머리해안으로 내려가는 길을 만날 때

 

  ▼ 오른쪽 위에 있는 산방연대로 올라 산방연대와 산방산을 보았다

 

  ▼ 되돌아서서 용머리해안으로 내려가면

 

  ▼ 하멜상선전시관인 커다란 배를 지나

 

  ▼ 용머리해안 입구 안내판을 만나고

 

  ▼ 차와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해안로를 따라 사계포구에 이른다

 

  ▼ 앞쪽으로 보이는 송악산을 향하는 형제해안로를 따라 걸어가다가

 

  ▼ 사계해변으로 내려서서 걷고

 

  ▼ 뒤돌아보면 산방산과 월라봉이 보이고 월라봉 왼쪽으로 한라산의 모습이 구름 때문에 흐릿하게 보인다

 

  ▼ 시멘트 제방길을 따라가다가

 

  ▼ 하천이 바다와 만나는 끄트머리를 건너면 천연기념물 제464호인 '제주 사람발자국과 동물발자국 화석산지'가 나오고

 

  ▼ 형제해안로로 다시 올라선다

 

  ▼ 해안로를 따라 걸어가면

 

  ▼ 마라도로 운항하는 여객선의 선착장인 저 앞의 산이수동항을 지나

 

  ▼ 송악산의 일제 해안 동굴진지를 보고

 

  ▼ 송악산 잔디광장으로 올라선다

 

  ▼ 송악산 잔디광장

 

  ▼ 송악산 관광 안내도

 

  ▼ 송악산 정상이 있는 내륜은 지금 현재 출입을 할 수가 없다

 

  ▼ 송악산 탐방로에서 지나온 방향을 뒤돌아본 풍광 - 왼쪽에 보이는 산이 단산(△158.1m)이다

 

  ▼ 이중 화산체인 송악산의 정상이 있는 2분화구(내륜) 모습

 

  ▼ 출입이 통제되기 전인 2014년 12월 30일의 정상 모습

 

  ▼ 탐방로를 따라 부남코지에 도착하면

 

  ▼ 수평선과 구별이 별로 안되는 가파도와 왼쪽으로 마라도가 흐릿하게 보인다

 

  ▼ 가파도

 

  ▼ 마라도

 

  ▼ '전망대 1'이고

 

  ▼ 송악산 정상과

 

  ▼ 방금 지나온 전망대 1을 보고

 

  ▼ 걷다 보면

 

  ▼ 송악산 탐방로에서 제일 높은 곳에 있는 전망대 3이 저 앞쪽에 보인다

 

  ▼ 전망대 3

 

  ▼ 송악산 입구로 내려가면

 

  ▼ 이런 안내판을 만난다

 

  ▼ 송악산 입구에서 왼쪽으로 걸어가면

 

  ▼ 이곳에서 제주도 3일째 되던 날 황금빛 석양을 보았던 기억이 아련히 떠오른다

 

  ▼ 최남단해안로의 고갯마루에서 횡단보도를 건너

 

  ▼ 잔디밭 길로 올라가서

 

  ▼ 제주 셋알오름 일제 고사포진지에 도착한다

 

  ▼ 고사포진지를 뒤로하고 내려가다 보면 멀리 모슬봉과

 

  ▼ 가파도 그리고 마라도가 보인다

 

  ▼ 무고한 양민들이 학살당한 '섯알오름 예비검속 희생자 추모비'가 있는 곳을 지나

 

  ▼ 시멘트 도로를 따라 직진하면

 

  ▼ 이번 10코스의 중간 스탬프 박스가 있다

 

  ▼ 중간 스탬프 박스 앞에서 직진하는 제주올레길이 아닌 오른쪽에 있는 알뜨르 비행장의 비행기 격납고를 살펴보고

 

  ▼ 중간 스탬프가 있는 곳으로 되돌아가서 제주올레길을 이어간다

 

  ▼ 알뜨르 비행장의 관제탑을 지나

 

  ▼ 넓은 벌판의 길을 걸어가다가

 

  ▼ 오른쪽에 있는 알뜨르비행장 일제 지하벙커를 다녀왔다

 

  ▼ 다시 이어가는 제주올레길에서 모슬봉이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다가왔지만

 

  ▼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걸어가는 도중에 잠시 멈추어서서 지나온 송악산을 뒤돌아보았다

 

  ▼ 최남단해안로의 횡단보도를 건너 맞은편 숲길로 들어가면

 

  ▼ 운진항이 보이고

 

  ▼ 하모해수욕장을 지나

 

  ▼ 조금 전 최남단해안로로 다시 나선다

 

  ▼ 운진항 입구를 지나

 

  ▼ 도로에서 오른쪽 마을길로 접어들었고

 

  ▼ 밭을 보면서 걷다 보면 만나는 사거리에서

 

  ▼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걸어가면

 

  ▼ 서귀포시 서부보건소를 지나 10코스의 종점인 하모체육공원 앞의 제주올레 공식안내소가 나온다

 

  ▼ 하모체육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