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반 산행기

[2015-02-08] 운길산→예봉산→승원봉 산행사진(2/2)

운길산→예봉산→승원봉 산행사진(2/2)

 

[산행일시] 2015. 02. 08(일) 09:13~15:16(6시간 3분)

[날      씨] 맑음 / 한파 및 강풍
[산행인원] 성봉현

[접근방법] 양원역→운길산역 : 경의중앙선 전철

[복귀방법] 천주교(공원)묘지 입구→덕소역/덕소역양원역 : 167번 시내버스/경의중앙선 전철
[산행경로] 운길산역(09:13) → 능선 상 이정표(갈림길, 09:43) → 운길산(10:25~10:30) → 고개사거리(11:23~11:36) → 송전철탑(11:53)

                → 적갑산(12:11) → 예봉산(12:49~12:56) → 벚나무쉼터(13:05) → 율리봉(13:16~13:33) → 예빈산(14:12~14:16)

                → 승원봉(14:37~14:39) → 천주교 공원묘지(소화묘원, 15:00) → '천주교(공원)묘지 입구' 버스 정류장(6번 국도, 15:16)

[산행사진]

 ▼ 짧지만 다소 가파른 내리막길을 내려가면 벚나무쉼터이다

 

 ▼ 예빈산 방향으로 직진하면 율리봉이 나오고

 

 ▼ 멀리 양수리(두물머리)와 함꼐 승원봉이 나타난다

 

 ▼ 팔당역으로 하산할 수 있는 안부 상의 갈림길이 나올 때

 

 ▼ 예빈산 방향으로 계속 직진하면 우측의 사면으로 서서히 올라가게 된다

 

 ▼ 우측의 조개울에서 올라오는 곳과 만나는 능선에 이르러

 

 ▼ 좌측으로 오름길을 계속 이어가면 예빈산에 이르는데

 

 ▼ 어느 팀인지 바람막이 천막 안에서 두런두런 이야기 꽃을 피우고 있다

 

 ▼ 예봉산을 배경으로 자리잡은 전에 보질 못했던 작은 정상석이 낯설기만 하고

 

 ▼ 바로 앞에서는 견우봉과 하남 검단산이 반갑다고 인사한다

 

 ▼ 예빈산(직녀봉)을 떠나면 칠월 칠석 단 하루만 만날 수 있다는 견우가 사는 것인지 견우봉이라는 봉우리가 반겨준다

 

 ▼ 견우봉의 돌탑 너머로 예빈산(직녀봉)이 손짓하고 있다

 

 ▼ 이제 두물머리를 향해 내려가는 길목에 솟은 승원봉으로 내려간다

 

 ▼ 암릉에자란 한 그루 소나무가 고운 자태를 뽐내어 가던 길을 잠시 멈춘다

 

 ▼ 잠시 멈춘 발걸음, 고운 자태를 파노라마로 남긴다

 

 ▼ 한없이 내려가겠다던 산길이 잠시 숨을 고르라 하는지

 

 ▼ 승원봉을 향한 오름길로 바뀐다

 

 ▼ 그렇게 완만한 구릉을 넘어서자마자

 

 ▼ 승원봉이라 쓰인 이정표를 만난다

 

 ▼ 한결 부드러워진 하산길...

 

 ▼ 장뇌삼을 재배하는 곳인지 모르고 지날 법한 곳에 이러한 안내판이 오히려 시선을 끌고

 

 ▼ 잠시 평탄한 산길을 걷다 보니

 

 ▼ 쉬어갈 수 있는 의자가 있는 곳이 나온다

 

 ▼ 잠시 뒤돌아 보면 승원봉이 잘가라 하며

 

 ▼ 가던 길의 능선 상에는 삼각점[양수 453]이 매설되어 있고

 

 ▼ 이내 천주교 신당동교회의 공원묘지인 소화묘원이 나타난다

 

 ▼ 천주교 신자들의 영혼 쉼터에 내려선 후

 

 ▼ 갈림길에서 우측의 비탈진 내리막길로 내려가면 좌측의 큰 길과 다시 만난다

 

 ▼ 시멘트로 포장된 공원묘지 도로를 조금 더 내려가

 

 ▼ 소화묘원의 정문을 나가서

 

 ▼ 고가도로 밑에서

 

 ▼ 좌측으로 몇 걸음만 옮기면 '천주교(공원)묘지 입구' 버스 정류장이다.

 

 ▼ 이곳 버스 정류장에서 산행을 마무리하고 복장을 정리한 후 덕소역을 거쳐가는 시내버스를 기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