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반 산행기

[2015-02-08] 운길산→예봉산→승원봉 - 봄이 요원한 하루

운길산예봉산승원봉 - 봄이 요원한 하루

 

[산행일시] 2015. 02. 08(일) 09:13~15:16(6시간 3분)

[날      씨] 맑음 / 한파 및 강풍
[산행인원] 성봉현

[접근방법] 양원역→운길산역 : 경의중앙선 전철

[복귀방법] '천주교(공원)묘지 입구' 버스 정류장→덕소역/덕소역양원역 : 167번 시내버스/경의중앙선 전철
[산행경로] 운길산역(09:13) → 능선 상 이정표(갈림길, 09:43) → 운길산(10:25~10:30) → 고개사거리(11:23~11:36) → 송전철탑(11:53)

                → 적갑산(12:11) → 예봉산(12:49~12:56) → 벚나무쉼터(13:05) → 율리봉(13:16~13:33) → 예빈산(14:12~14:16)

                → 승원봉(14:37~14:39) → 천주교 공원묘지(소화묘원, 15:00) → '천주교(공원)묘지 입구' 버스 정류장(6번 국도, 15:16)

[산행지도] 네이버지도를 이용하여 편집하였음

 

[구글 어스]  2015-02-08_운길산~예봉산~승원봉.gpx

 

[산행기록]

어영부영 토요일을 보내고 일요일 아침 백두대간길을 재시작하기 전 체력단련을 겸한 산행을 위해 집을 나선다.
2년 전 김천 덕산재에서 발걸음이 묶인 백두대간길을 금년 중으로 마무리해야겠다는 생각이 산으로 밀어내는 것이다.
집 앞에서 버스를 타고 양원역으로 이동, 양평행 전철로 환승하기 위해 전철역에 내려서니 바람이 꽤나 차갑다.
하기사 오늘 날씨가 이번 겨울들어 제일 추울 것이라고 했는데 그 말이 거짓이 아니다.
바람마져 거세니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지만 운길산을 향해 전철에 승차한다.
비교적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한가한 전철을 타고 운길산역에 내리니 바람만 반갑다고 한다.


몇몇 산객들만 보이는 운길산역 대합실을 나와 휴대폰의 GPS 앱을 실행하고 우측편 길로 운길산을 향해 출발한다(09:13).
전철 철로 밑으로 이어지는 도로를 따라 비닐하우스를 지나고 '현위치 (마을회관앞)' 이정표를 만나는데
운길산역에서 오백 미터를 왔고 운길산 정상까지는 2.6km 남았다고 한다.
여러 번 보았던 이정표이지만 오늘도 사진기에 한 컷 담고서 지난다.
삼분 여 후 또 다른 이정표가 있는 곳에서 직진하는 길을 버리고 좌측길로 방향을 바꾸어 진행한다.
지난 번에 왔을 때에는 공터였던 것으로 기억되는 곳에 지금은 주택이 들어섰지만 길은 변함이 없는 듯 하다.


예봉산-운길산 등산 안내도 앞에서 우측으로 나무다리를 건너 능선으로 가는 길도 있지만 좌측의 산길로 올라간다(09:26).
계곡능선을 따르는 산길은 어느 정도 가다가 좌측 능선으로 길이 이어지는데 그 지점에는 '현위치 (갈림길)' 이정표가 있다(09:43).
운길산에서 운길산역으로 뻗어내리는 산줄기인 것이다.
오름길에 더워진 체온으로 상의 내피를 벗어서 배낭에 수납하고 예봉산을 한 번 바라보면서 잠시 휴식을 취한다.
하지만 차가운 강풍에 떠밀려 그리 오래 쉬지를 못한 채 운길산을 향한 오름길을 이어간다(09:50~09:55).


수종사 갈림길을 만나 잠시 고민하다가 오늘은 바로 운길산 정상으로 이어지는 능선으로 올라간다.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수종사 건물을 힐꿋힐끗 쳐다보면서 오르다 보니 어느새 평상이 있는 야트막한 구릉이고(10:17)
내려선 헬기장에서는 간이매점의 영업을 준비하는 사장님의 몸짓이 여유롭기만 하다.
산등성이를 넘어오는 북풍이 얼굴을 스칠 때면 상당히 차갑게 느껴진다.
자켓 주머니에 넣어 두었던 마스크를 꺼내어 보니 살짝 얼었는데 오늘 추위가 어느 정도인지 실감난다.
바람소리를 벗삼아 도착한 운길산 정상부의 나무데크에는 어느 팀인지 도색작업용 차량 비닐 천막을 쓰고서 쉬고 있는 중이다(10:25).
몇 번을 보아도 아름다운 한북천마지맥길을 눈에 담은 후 땀이 식기 전 예봉산을 향해 내려간다(10:30).


우측으로 내려가는 나무계단길은 이내 끝나지만 서진하는 능선을 넘나드는 강한 바람이 매섭기만 하다.
지금가는 길은 홀로 걷기도 하였고, 등산학교 모임인 정우회 회원들과도 그리고 직원들과도 걸었던 산길이다.
하지만 오늘은 또 다시 혼자 걷고 있는 중이다.
나뭇가지에 막혀 조망이 없는 산줄기 능선은 그리 심한 고도차 없이 오르내리면서 한동안 진행할 것이다.
간간이 만나는 등산객들을 지나치면서 얼마나 걸었을까, 강추위에 얼어버린 산길이 신경쓰인다.
아이젠을 하기에는 뭔가 어정쩡하여 그냥 조심스레 걷다 보니 한때 새재고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새재고개라 불리었던
안부 사거리를 만나는데 새로 바뀐 '예봉산∙다산길 안내도'에는 고개사거리라 표기하고 있다(11:23).


간식을 먹으면서 잠시 쉬었던 걸음을 다시 진행한다(11:36).
운길산역 방향에서 올라오는 한 무리의 팀을 보면서 오르는 산길은 쉬면서 간식을 먹었다고 힘들게 한다.
좌향으로 우회하면서 올라선 야트막한 능선구릉에는 삼각점[양수 452]이 매설되어 있으며,
조금만 더 걸으면 한북천마지맥 상의 새재고개에서 올라오는 길과 합류하는 너른 공터의 삼거리이다(11:46).
이정표에는 '적갑산(예봉산) 1.33km'라고 표기되어 있다.


이제부터는 한북천마지맥 능선이면서 운길산~예봉산 산행을 하는 종주길을 따른다.
예봉산을 향해 서서히 오르는 산길은 [←세정사 1.70km / ↑예봉산 3.70km] 이정표를 지나면 25번 송전철탑이 나오고(11:53),
푸른 소나무와 달리 벌거벗은 참나무들은 늦가을을 연상시키지만 차가운 바람이 한겨울을 보여주는 듯 하다.
스테인리스 스틸의 철주를 엮어 놓은 나일론 줄이 매달린 오르막길 옆으로는 잔설이 남아 있으며
조금 더 오르니 양지바른 곳의 돌무더기 위에 세워져 있는 '적갑산'이라고 새겨진 정상석이 반겨준다(12:11).
아울러 이정표는 '예봉산(정상) 1.9km'라 하며 쉬엄쉬엄 가라고 한다.


이제 손을 길게 뻣으면 예봉산이 잡힐 듯한 거리까지 가까이 다가선 산길에는 이정표를 감싼 작은 돌탑을 지난다(12:16).
겨울이 지나면 다시 세워질 천막이 있는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에 도착하는데 시계가 별로 좋지를 않지만
잠시 내가 사는 신내동의 봉화산을 찾아보고 다시 길을 이어간다(12:27).
예봉산 전위봉이 되는 철문봉에 이르니 산객들이 등산안내도를 보고 있다(12:36).
이제 예봉산을 향해 잠시 고개를 숙이는 산길은 넓은 억새밭의 헬기장 안부를 만나는데
그리 많지 않은 산객들이 거센 바람을 피해 억새풀밭 속으로 옹기종기 모여 쉬고들 있다.


비닐 천막의 간이매점을 지나 예봉산을 향한 마지막 오름을 시작한다.
살짝 올라서는가 싶으면 이내 완만해지는 산길은 사방으로 조망이 트이는 시원스런 예봉산 정상으로 이어진다(12:49).
먼저 올라온 산객들과 어우러져 지나온 운길산에서 이곳 예봉산으로 연결되는 산줄기를 훑어보는데
맑은 날씨이지만 공기 중의 미세먼지 때문인지 지금은 시야가 그리 좋지만은 않다.
평상시 운길산~예봉산 종주산행을 할 때에는 이곳에서 팔당역 방향으로 내려갔지만
오늘 산행은 천주교공원묘지가 있는 곳으로 가야 하기에 벚나무쉼터 방향으로 직진하는 내리막길을 내려간다(12:56).


초반부터 제법 가파른 내리막길이지만 점심 때가 되어서인지 바람을 피할 만한 곳에는 산객들이 자리잡고 있다.
예봉산에서 점심을 해결하려던 계획을 접고 한가한 곳이 나올 때까지 진행하기로 한다.
그러다보니 어느새 벚나무쉼터 안부까지 내려왔지만 역시나 바람이 거세다(13:05).
이곳에서 팔당역으로 내려가는 산객들과 달리 이정표가 가리키는 '율리봉 0.215km' 방향으로 쉼없이 계속 이어간다.
오르막길 중간에서 급한 용무를 해결하고 올라선 율리봉에는 네 개의 통나무 기둥 의자가 있는데 이곳도 바람길이다(13:16).
하지만 몇 걸음 더 걷지 않은 지점에 이르니 율리봉과 달리 바람이 고요하기만 하니 쉬어 가기에 그만이기에
배낭을 내려놓고 막걸리 한 잔을 하면서 별 것 없는 점심을 해결한 후 일어선다(13:33).


포만감으로 여유로운 발걸음으로 좌측의 두물머리에서 예빈산으로 오르는 능선과 한강 건너편에 있는 검단산을 보면서 간다.
제법 깊게 느껴지는 안부에 내려서서 만나는 이정표[↑예빈산 0.70km  ↓정상(예봉산)  →하산길(팔당역)]가 반갑다(13:49).
철쭉군락지 안내판이 땅에 떨어진 채 방치된 것을 보면서 오르는 철쭉군락지에는 아직도 잔설이 많이 남아 있지만
십 년 전 한북천마지맥을 하면서 걸었던 길이라고 그리 낯설지가 않다.
이정표[←예빈산(직녀봉) 0.66km / ↓예봉산 1.83km / →하산길(조개울) 1.5km]가 세워진 능선길을 만난다(13:57).
이번에는 직등하는 산길로 가야지 하였지만 오늘도 그 날처럼 직등하는 길을 놓치고 우측편 계곡능선길로 올라선 것이다.


자잘한 돌무더기들이 흙을 삐집고 나온 산길이 더 이상 오를 수 없는 곳에 이르니 예빈산 정상이다(14:12).
한강변 방향의 작은 반석바위에는 전에 못 보았던 작은 정상석이 앙증맞게 서 있다.
하남 검단산이 견우봉 너머로 뿌연 먼지를 뒤집어 쓴 듯 보이고 정상에 세워진 바람막이 텐트에서는 두런두런 이야기 소리가 들린다.
조망을 즐기는 산객을 시샘하는 바람에 떠밀려 앞쪽으로 보이는 견우봉으로 발걸음을 옮긴다(14:16).


칠월 칠석날 은하수의 직녀는 까마귀와 까치가 만든 오작교를 건너 견우와 만난다 하지만 이곳의 직녀는 견우를 쉽게 만날 수 있다.
바로 앞에 손을 뼛으면 잡힐 듯한 거리에 견우봉이 있느니 말이다.
암릉의 야트막한 구릉을 넘어서면 어느새 커다란 돌탑이 있는 견우봉이다(14:21).
[상수원 보호구역 팔당 제4호]라고 쓰인 하얀 플라스틱의 표지물과 함께 세워진 나무 이정표에 누군가 '견우봉'이라 써 놓았다.
이제 북한강과 남한강의 두 물이 몸을 섞는 두물머리를 보면서 천주교공원묘지를 향해 천천히 하산길을 이어가는데
암릉에 홀로 자라고 있는 키 작은 소나무가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잠시 멈추어서서 사진을 찍고 내려가는 산길이 슬쩍 머리를 들면서 올라서라 하는데 그 곳이 승원봉이다.
구릉같지 않은 곳을 넘자마자 세워진 이정표[↓예봉산(정상) 2.90km]에 누군가 '승원봉 475m'라고 표기해 놓았다(14:37).


장뇌삼 재배지역이니 출입을 하지 마라고 한 안내판이 산주의 의도와는 달리 장뇌삼 파종지역이라 홍보하는 듯한 산길을 지난다.
완만하던 산길에 천주교공원묘지 측에서 만든 의자가 있는 쉼터를 지나면 [양수 453] 삼각점이 매설된 곳이다(14:56)
산줄기는 봉안터널 방향으로 진행하지만 산길은 잠시 후 천주교공원묘지 방향으로 내려간다.
양수대교로 연결되는 봉안대교를 보면서 천주교공원묘지에 내려서면 차량이 통행하는 도로의 끝점이다(15:00).


관리사무소로 이어지는 도로를 버리고 우측편 묘지 사이의 인도를 따라 비교적 급한 경사길을 내려간다.
차량 통행이 가능한 좌측편 도로와 만나 정문을 향해 내려가는 길만 남은 오늘의 산행도 이제 막바지에 이르렀다.
그렇게 도로를 따라 고도를 낮추면 어느새 '천주교 신당동교회 소화묘원'의 관리사무실을 지나 정문을 벗어나고
봉안대교 아랫편의 구 도로를 만나 좌측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천주교(공원)묘지 입구' 버스 정류장이다(15:16).
버스 도착시간 안내판에 표시된 167번 시내버스를 기다리면서 산행 시 벗어 두었던 오리털 내피 자켓을 다시 껴 입고
백두대간 재개를 위해 사전 산행으로 찾은 운길산~예봉산~승원봉 산행을 정리한다.

2015-02-08_운길산~예봉산~예빈산~승원봉.gpx
0.25MB
2015-02-08_운길산~예봉산~승원봉.gpx
0.2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