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건너의 이야기

[2018-04-14] 키나발루산 산행 2일차 사진(1/2)_라반라타 산장 → 로우봉 → 라반라타 산장 → 팀폰 게이트

키나발루산 산행 2일차 사진(1/2)_라반라타 산장 → 로우봉 → 라반라타 산장 → 팀폰 게이트

[산행 일시] 2018.04.13(금) 09:40 ~ 04.14(토) 12:27

[날       씨] 흐림 / 우리나라의 초가을 같은 날씨

[산행 인원] 김창주∙두점민, 조한근, 성봉현

                 [현지 가이드] Gana Borneo사 김민성(리키), [현지인 산악 가이드] Francis

[산행 2일차] 라반라타 산장 → 키나발루산 → 라반라타 산장 → 팀폰 게이트(02:43~12:27(9시간 44분))

                                                                                          (산행시간 : 7시간 59분 / 휴식시간 : 1시간 45분)

Laban Rata Resthouse(3,273m 02:43) → 전망대(03:48) → Sayat Sayat Hut(Check Point 3,668m 04:30~04:35)

→ 8.0km 지점(3,929m 05:43) → Low's Peak(Mt. Kinabalu 4,095.2m 06:35~06:52)

→ Sayat Sayat Hut(07:56~08:02) → Laban Rata Resthouse(3,273m 08:59~09:49)

→ Pondok Layang Layang(2,702m 10:43~10:50) → Pondok Ubah(2,081m 11:50~11:57)

→ Timpohon Gate(1,866m 12:27)

[날머리 이탈] 팀폰 게이트 → 키나발루공원 관리사무소 : 공원 관리사무소측 셔틀버스

                                          관리사무소 → 코타키나발루 프로메나드 호텔(Promenade Hotel) : 여행사 전용버스

[숙       박] 코타키나발루 프로메나드 호텔(Promenade Hotel)

[산행 사진]

  ▼ 새벽 2시 43분에 라반라타 산장을 출발하여

 

  ▼ 'SUMMIT TRAIL' 방향으로 걸어간다

 

  ▼ 어둠 속이라 사진 촬영을 안 하고 오르다 보니 어느새 키나발루산의 정상인 로우봉(Low's Peak)이 올려다보이고

 

  ▼ 좌측으로는 존봉(St. John's Peak)이 있으며

 

  ▼ 뒤편 멀리 뾰쪽한 남봉(South Peak)이 자리잡고 있다

 

  ▼ 다시 한 번 로우봉을 보면서 오르다가

 

  ▼ 우측편의 '못난이 자매봉(Ugly Sister Peak)'을 보니 일출의 영향으로 어둡게 보인다

 

  ▼ 팀폰 게이트로부터 8.5km(해발고도 4008m) 지점에서 본 존봉인데 배트맨의 옆모습을 보는 듯 하다

 

  ▼ 정상을 향해 오르는 중

 

  ▼ 잠시 걸음을 멈춘 채 뒤돌아서서 남봉과 존봉을 한 장에 담아 보니 존봉이 이번에는 고릴라의 모습이다

 

  ▼ 우리보다 먼저 도착해서 내려오는 산객들과 교차하면서 정상을 향해 올라서니

 

  ▼ 정상 표지판에서 인증을 남기기 위한 산객들로 북적거리고 있다

 

  ▼ 그들을 피해 동남쪽의 '못난이 자매봉'과 '당나귀 귀봉(Donkey's Ears Peak)' 등 여러 봉우리들

 

  ▼ 그리고 존봉과

 

  ▼ 못난이 자매봉(Ugly Sister Peak)에서 남봉(South Peak)으로 흐르는 드넓은 화강암 암반의 반석을

 

  ▼ 더불어 깊은 협곡(로우 협곡)을 본다

 

  ▼ 드디어 키나발루산의 정상인 로우봉(Low's Peak, 4095.2m)의 정상 표시판이 우리 차지가 되어 인증을 남긴다

 

  ▼ 로우봉에서 협곡 쪽으로 본 봉우리인데 빅토리아봉(Victoria Peak)인 듯 하고

 

  ▼ 알렉산드라봉(Alexandra Peak)과 앞쪽으로 보이는 봉우리는 오야우비 이우봉(Oyaubi Iwu Peak)이라고

 

  ▼ 알렉산드라봉(Alexandra Peak)과 빅토리아봉(Victoria Peak) 사이로 보이는 연봉이

     디왈리 피나클(Dewali Pinnacles Peak)이라는데...

 

  ▼ 그리고 앤드류봉(St. Andrew's Peak)

 

  ▼ 아쉽지만 로우봉에서 라반라타 산장을 향해 내려간다

 

  ▼ 보는 각도에 따라 모습이 변하는 존봉

 

  ▼ 어글리 시스터봉(Ugly Sister Peak)

 

  ▼ 로우봉이 멀어지고

 

  ▼ 더불어 존봉도 멀어지고 있다

 

  ▼ 서 있기도 힘든 바람을 피해 바위에 등을 기댄 채 따듯한 커피 한잔을 마신다

 

  ▼ 가야 할 방향으로 보이는 남봉과 그 너머로 스멀스멀 피어 오르는 뭉게구름들이 한가롭게 보이고

 

  ▼ 내려가는 발걸음은 아쉬움에 자꾸만 걸음을 멈추게 하면서 뒤돌아보라 하고

 

  ▼ 더불어 팀폰 게이트에서 8.0km(해발고도 3929m) 떨어진 지점 표시판과 남봉의 모습을 담아본다

 

  ▼ 벌써 중천에 떠 오른 듯한 태양이 구름 뒤에 숨은 채 자신의 모습을 나타내고

 

  ▼ 또 한 번 더 뒤돌아본다

 

  ▼ 드넓은 반석의 내리막길을 내려가다가

 

  ▼ 뒤돌아서서 올려다보면 이런 모습이고

 

  ▼ 뽀쪽하게 보이던 남봉도 이렇게 부드러운 모습으로 다가온다

 

  ▼ 남봉 꼭대기에 서 있는 저 비석에는 무슨 내용이 새겨져 있을까

 

  ▼ 2015년 6월 5일 아침 7시 15분에 발생한 규모 5.9의 지진으로

     한쪽 귀가 떨어져 내린 당나귀 귀봉(Donkey's Ears Peak)이 보아달라 한다

 

  ▼ 두 개의 바위 봉우리 중 왼쪽 봉우리(청색 원 내)가 잘려나간 모습이고

 

  ▼ 지진이 일어나기 전 온전하던 모습의 당나귀 귀봉을

     다음 블로그의 '이천놈'님 글(http://blog.daum.net/01037131482/17657)에서 모셔 왔다

 

  ▼ 다시 걸음을 사얏사얏 대피소(Sayat Sayat Hut / Check Point)로 옮긴다

 

  ▼ 하산길에 뒤 돌아본 사얏사얏 대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