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건너의 이야기

[2018-04-13] 키나발루산 산행 1일차 사진(2/2)_인천공항 → 코타키나발루공항 → 팀폰 게이트 → 라반라타 산장

키나발루산 산행 1일차 사진(2/2)_인천공항 → 코타키나발루공항 → 팀폰 게이트 → 라반라타 산장

[산행 일시] 2018.04.13(금) 09:40 ~ 04.14(토) 12:27

[날       씨] 흐림 / 우리나라의 초가을 같은 날씨

[산행 인원] 김창주∙두점민, 조한근, 성봉현

                 [현지 가이드] Gana Borneo사 김민성(리키), [현지인 산악 가이드] Francis

[들머리 접근] 코타키나발루공항 → 헤리티지 로지 → 키나발루공원 관리사무소 : 여행사 전용버스

                                                                           공원 관리사무소 → 팀폰 게이트 : 공원 관리사무소측 셔틀버스

[산행 1일차] 팀폰 게이트 → 라반라타 산장(09:40~16:50(7시간 10분) // 산행시간 : 5시간 44분 / 휴식시간 : 1시간 26분)

Timpohon Gate(1,866m 09:40) → Pondok Kandis(1,981m 10:08~10:20) → Pondok Ubah(2,081m 10:34~10:39)

→ Pondok Lowii(2,267m 11:10~11:15) → Pondok Mempening(2,515m 12:02~12:12)

→ Pondok Layang Layang(2,702m 13:00~13:30) → Pondok Villosa(2,960m 14:55~15:05)

→ Pondok Paka(3,080m 15:41~15:46) → Laban Rata Resthouse(3,273m 16:50)

[숙       박] 라반라타 산장(Laban Rata Resthouse)

[산행 사진]

  ▼ 네 번째 쉼터인 멤페닝 쉼터(Pondok Mempening)를 지나 말레이시아 현지인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잠시 쉬어가고

 

  ▼ 습도가 높아서인지 등로에는 수풀이 울창하다

 

  ▼ 옅은 안개구름이 길을 가리다가

 

  ▼ 언제 그랬냐는 듯이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현지 날씨지만

     어느새 다섯 번째 쉼터인 라양라양 쉼터(Pondok Layang Layang)에 도착해서

 

  ▼ 헤리티지 로지에서 준비해 준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천천히 오른다

 

  ▼ 4.0km(해발 고도 2745m) 지점을 조금 지나면 우측편으로 통제된 등로가 나오고

 

  ▼ 7~8분 정도 오르다 보니 등로 옆쪽에서 벌레잡이 식물인 네펜데스(Nepenthes)가 보인다

 

  ▼ 내리막이 없이 계속 고도를 올려가는 오르막길 중간중간에 있는 PVC 파이프들

 

  ▼ 노출되어 있는 특고압 전력 케이블과 통신 케이블들을 관로를 이용하여 새로 포설하기 위한 자재인 듯하다

 

  ▼ 안개구름이 오락가락 하지만 다행히 비는 내리지 않고

 

  ▼ 대신 수분으로 땅바닥에 물기가 많이 생겼다

 

  ▼ 안개구름으로 덮인 하늘

 

  ▼ 어쩌면 구름 속을 걷고 있는 중일지 모르겠다

 

  ▼ 특고압 전력 케이블과 통신 케이블 등이 위험하게 노출된 곳을 지나면

 

  ▼ 여섯 번째 쉼터 빌로사 쉼터(Pondok Villosa)에 이른다

 

  ▼ 라반라타 산장까지의 거리가 대략 6km이므로 이제 1km 정도만 더 걸으면 된다

 

  ▼ 잠시 개인 하늘

 

  ▼ 쉼 없이 연속되는 오르막길

 

  ▼ 일곱 번째 쉼터인 파카 쉼터(Pondok Paka)를 지나

 

  ▼ 아름다운 꽃을 촬영한다

 

  ▼ 이제 라반라타 산장까지 500m 남았다는 표지목이 나타나고

 

  ▼ 비어있는 건물을 돌아서 올라가면

 

  ▼ 풍향계 등 기상 관측 장비가 보인다

 

  ▼ 저 위로 보이는 곳이 라반라타 산장이 있는 곳이겠지

 

  ▼ 헬기장에 올라서니 예상대로 라반라타 산장이 보이고

 

  ▼ 고소 적응을 위해 천천히 걸어서 도착한 라반라타 산장(Laban Rata Resthouse)

 

  ▼ 앞쪽의 연두색 건물도 등산객들을 위한 산장인 듯 하다

 

  ▼ 라반라타 산장에서만 식사가 가능한데 우리보다 먼저 올라온 등산객들로 제법 북적거린다

 

  ▼ 2층 객실

 

  ▼ 우리에게 배정된 객실(4인실)의 출입문에 기대어 서 있는 현지인 산악 가이드

     우리 팀은 4명이라 팀폰 게이트에서 현지 가이드와 헤어지고 영어로 소통이 가능한 현지인 산악 가이드만 동행하였다

 

  ▼ 산장 바깥으로 나와 바라본 남봉(South Peak)의 모습

 

  ▼ 코타키나발루 방향인 듯한 곳으로는 뭉게구름이 점점 많아지고 - 한밤에는 번개로 인한 불빛이 수시로 보였다

 

  ▼ 산장 건물 우측편 능선으로는 일몰이 진행되고 있는지 붉은 기운이 느껴진다

 

  ▼ 좌측으로 보이는 헬기장을 보고서

 

  ▼ 출입문으로 빠져 나와 바라본 산장의 모습이고

 

  ▼ 거대하고 넓은 반석 형태의 정상부를 바라보니 2015년 6월 5일 아침 7시 15분 경 발생한 5.9의 강진으로

     떨어진 듯한 바윗덩어리들이 육안으로 식별되고 더불어 키나발루산의 상징인 '당나귀 귀봉(Donkey's Ears)'의

     한쪽 귀가 떨어진 모습도 보인다(왼쪽 수평면 봉우리)

 

  ▼ 확대해 본 모습

 

  ▼ 산장 1층의 매점에서 마실 물을 구입한 후

 

  ▼ 내일 새벽 2시 경에 일어나야 하기에 이른 잠자리를 준비한다